커뮤니티부동산뉴스
부동산뉴스
글보기
서울시로 공 넘어간 '목동 택지개발사업'
작성자 : 건물닷컴  |  등록일 : 2019.09.16  |  조회수 : 33

교통환경영향평가 심의 돌입 
재건축 규제 방침에 교통환경영향평가 심의 돌입 
재건축 규제 방침에 도건위 최종 통과까지 험난
  

 

 

 

서울 양천구 목동 재건축 사업의 청사진인 '목동지구 택지개발사업 지구단위계획'이 오랜 지연 끝에 마침내 서울시 교통환경영향평가 심의 절차에 돌입한다. 그동안 재건축 규제 여파로 양천구청과 서울시 간 협의, 사전자문 등을 이유로 일정이 지연됐다가 최근 교통량 조사를 끝마치게 돼 이제 공은 서울시로 넘어가게 됐다. 


  

10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양천구청은 최근 서울시에 목동지구 택지개발사업 지구단위계획 변경안에 대한 교통환경영향평가 보고서를 제출했다. 당초 이 보고서는 지난해 완료할 것으로 계획됐으나 서울시 측이 교통량 조사 내용의 현행화를 요구해 일정이 지연됐다. 양천구청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 교통량 조사를 추가 실시했고 이달 초 최종 보고서를 서울시에 넘겼다"면서 "서류접수 절차 후 심의가 열릴 것으로 보이며 결과에 따라 반려 혹은 통과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구단위계획은 목동ㆍ신정동 일대 신시가지아파트 1~14단지 개발에 관한 마스터플랜으로 2016년 2월 연구용역에 착수했다. 지난해 5월11일 지구단위계획이 수립돼 주민공람을 마쳤다. 계획안은 기존 총 2만6629가구 규모인 신시가지를 최고 35층, 5만3375가구 규모로 재건축한다는 것이 골자다.

 

오랜만에 사업에 진전이 이뤄졌다는 소식에 신시가지 주민들은 반기는 분위기다. 지구단위계획이 빠르게 확정돼야 추후 발생할 수 있는 재건축 추가 규제에서 자유롭기 때문이다. 또 이들은 지구단위계획 심의가 통과되면 숙원사업인 목동선(경전철)이 추후 예비타당성 심의를 받을 때 점수 확보에 용이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신시가지 6단지 한 주민은 "지금도 교통난이 심각한데 아파트 재건축이 완료되면 늘어나는 가구만큼 상황은 더 심각해질 것"이라며 "지구단위계획과 더불어 목동선 사업이 빠르게 확정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제는 현재 정부와 서울시의 재건축 규제 방침으로 지구단위계획이 교통환경영향평가 심의와 이후 진행될 도시건축공동위원회의 최종심의를 통과하기 쉽지 않다는 것이다. 더욱이 신시가지 1~3단지 종상향 문제도 결론이 안 난 상태다. 현재 신시가지 1~3단지는 2종 일반주거지역, 4~12단지는 3종 일반주거지역으로 분류돼 있다. 1~3단지 주민들은 1980년대 초 단일 계획으로 지어진 아파트 단지임에도 명확한 근거 없이 종을 나눴다며 서울시에 3종으로 되돌려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3종이 추후 재건축시 용적률 측면에서 유리하기 때문이다. 양천구청은 올해 초 1~3단지를 종상향과 관련한 지구단위계획 변경안을 서울시에 제출했고, 서울시는 이와 관련해 그동안 사전자문과 도건위 소위원회를 열고 이 문제를 논의해왔다. 현재 서울시는 종상향을 위해서는 임대가구를 더 지어야 한다는 입장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러 문제로 사업이 꼬여 지체되자 신시가지는 현재 단지별로 독자 노선을 걸으며 재건축을 추진중이다. 지난 7월 6단지, 8월엔 9ㆍ13단지가 양천구청에 재건축 정밀안전진단을 신청했다. 현재 5ㆍ14단지도 정밀안전진단을 위한 설명회와 모임을 여는 등 단체행동에 돌입했다.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등 재건축 규제 여파에도 신시가지 시세는 별다른 동요없이 굳건한 흐름이다. 서울시 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13일 신시가지 8단지 전용면적 54.94㎡가 8억8000만원에 매매됐다. 이와 동일한 매물은 지난 1월 7억5000만원에 거래됐다. 신정동 A공인중개소 관계자는 "올해 들어 재건축 단지들이 대체로 1억원 넘게 상승했다"라며 "학군이 좋아 젊은 부부의 이주 수요가 꾸준한 편"이라고 설명했다.

 

[출처 :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